티스토리 뷰

저번달에 임시치아를 완전히 빼버리고, 이제는 내 치아로

음식을 씹는데 어금니 두개로만 모든 음식을 씹어 먹으려니 참 힘들다 ㅡㅡ;;

아마도 윗니가 아랫니를 덮을 만큼 턱이 들어가면

그때부터는 임시로 이빨사이에 플라스틱은 안끼울 것 같긴 한데 ;;

여튼~ 이제는 조금 더 강도를 높여 오른쪽 아랫니에 고무줄이 하나 더 추가되서

두개씩 껴야 한다. 아마도 치아들이 왼쪽으로 많이 치우쳐서 이렇게 하는 것 같긴 한데..

거기다 치아브라켓을 좀 더 두꺼운 걸로 교체해서 전보다 상당히 더 뻐근한 상태다.

 그리고 치아에 달린 파란플라스틱?? 저게 앞니의 치아들을 못 닫게 해서

상악이 나올 때 걸리적 거리지 않게 하려는 목적 같은데...

덕분에 질긴 고기류는 피하고, 식사 할 때도 조심스럽게 씹어야 하니 참...

그외에 불편한 점은

언제나 그랬듯 교정 정기검진이 치료할 땐 고통은 없지만

브라켓 교체하고, 철사로 지그재그로 감으니 뻐근한 정도인데

그 뒤가 문제다;;

하루 지나면 치아를 살짝만 눌러도 아프고

이틀, 3일이 지나면 좀 낳아지는데 보통 5일정도 지나면

상당히 많이 낳아지고, 2주째로 접어들면 통증은 없어서 좋은데

다시 정기검진 날이 되면 이상황은 반복된다 ㅡㅡ;;

얼른 빼버리고 싶은데 쩝...

요번엔 뭐 딱히 특별한 일도 없고 ;;

다음 검진 때도 안아파야 하는데...ㅜ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