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6 브뤼허 관광명소 에서 짧은 보트투어~ 를 마치고 다음 날

짐싸고 다음 목적지인 암스테르담으로 향했습니다.

오는도중 근처 호텔로 예약할까 했으나 가격이...;;

어차피 잠만 자고 바로 나올껀데 여행경비를 조금 아껴야겠다는 생각으로

다시 에어비앤비로 검색해 보니 운좋게도

2박3일동안 125,000원에 묵을 수 있는 곳이 있더군요~

주소는 linnaeusstraat 238 (구글검색으로 주소치면 나옴)

후기들도 보니 뭐 저렴하게 잘 묵고 갔다는 괜찮은 글들만 있고 해서

이쪽으로 갔습니다.

영어가 능숙 하시면 집주인 분과 직접 쇼부 보시면 좀 더 싸게 묵을 수 있을듯 합니다. ^^

단점은 엘리베이터가 없음;;

짐 다 들고 2층까지 올라가야함 ;;;

간단한 이용후기를 말씀 드리자면.

방이 4개정도 있는것 같고 제가 묵는방 크기는 5평정도에 2인실

와이파이는 있긴 있는데 잘 안되는 것 같더군요.

헤어 드라이기, 냉장고, 커피포트 다 없음!

샤워실은 공용이고,

그냥 잠만 잘수있는 곳 이라고 보면 될것 같습니다~ㅎㅎ

그래도 집주인분도 친절하신 것 같고 싼맛에~ ^^;

짐 풀고 간단하게 먹고자 나왔는데

아~ 참고로 여긴 레고마을? 이라고 합니다.

저녁9시정도에 도착 해서 그런지 몰라도 마을은 큰데 근처에 사람들도 없고

장시간 운전해서 피곤하기도 하고,

너무 휑~ 해서 왠지 무섭기도 하고 해서

햄버거 집에서 대충 먹을것만 사고

바로 들어왔습니다. ㅠㅠ

근데 간판 사진이 없네;;

여튼 햄버거가 겁나 짜고, 맛도없고 ㅡㅡ;; 제 스타일은 아니였네요;;

다음날 아침일찍 일어나서 대충 씻고, 암스테르담으로 갔는데

주차할 곳 정말 없음;; (저 표지판은 택시만 주, 정차 할 수있는곳;;)

어렵게 주차할 곳을 찾아서 주차 했는데 2시간에 10유로....

뭔 주차비가 허;; 겁나게 비쌈;;

여튼~

암스테르담 중심지에서 일단 사진한장 찍고;;

너무 갈증나서 근처 카페, 레스토랑에 커피메뉴 봤는데 이 무더운 여름에 죄다 따듯한 커피만;;

한국에선 너무 비싸서 거들떠도 안보는데

여기선 너무도 고마운 존재...

거기다 고맙게 화장실 이용료도 공짜임 ㅠ

암스테르담 역인줄 알고 갔는데 알고보니 센트랄역 ^^;;

햇볕도 강렬하고 걸어다니기도 너무 지치니 그냥 여기 온걸로 만족하고 다시 돌아가기로 ㅠ

그래도 기왕 왔으니 기념품 정도는 사야겠죠?

자석달린 미니 나막신 이랑, 이것 저것 다 해서 15유로~ (왠지 싸다...?)

운전하다 건물이 눈에 들어와서 찍었는데

정말 멋지네요~

갑자기 차가 2키로도 안되는 거리 인데도 엄청 밀리길래

뭔가 했더니만...

자전거타고 가던 사람이 갑자기 쓰러졌다나..?

옆으로좀 이동시키고 안부를 좀 물으시지

차단막 까지 설치하고 반대에서 오는 차들까지 전부 막아버리니

신호등에 차들이 다 엉켜서 교통마비;;

결국 차타고 30분도 안걸릴 거리를 2시간 걸려서

반고흐 미술관 앞 공원 도착

(차를 가져오신 분들은 주차가 걱정이실텐데요? 반대편 주택가에 유료주차장 많습니다~)

잠깐 발담그고 쉴수있는 공간~

여기서 인생샷 한번 찍어줘야 한다더군요~?

여친의 강력한 초상권 침해관련으로 모자이크처리 하기로 -_-;;

네델란드로 여행을 갔다면 필수로 들려야 하는 곳이 있죠~? ㅎㅎ

반고흐 미술관인데요~!

여기서 인생샷 한방은 날려줘야 합니다.

참 멋진 나무가 있던데

여기서 취미로 그림 그리는 분들이 여럿 보이더군요.

아마도 그림 동호회 같은 삘이...?

이제 반고흐미술관으로 ㄱㄱ?

하려 했으나... 미리 예약 하거나 현장결제를 해야 들어갈 수있다 합니다 ㅡㅡ;;

말하기도 좀 껄쩍지근 하고(사실 영어 울렁증이;;)

뭐~ 어차피 그림이 취미도 아니고 시간도 없고~ ^^;

아~주 다음엔 예약을 미리 하고 오기로 하고 패스~ 

왠지 너무 여유로워 보이는 유럽 사람들~

나까지 편안해 지는 기분 이랄까...? ^^;

그렇게 오늘 하루도 유럽에서 무사히 잘 보냈네요. ㅎㅎ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