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랫니 브라켓은 성공적으로 된 것인지 조금씩 자리잡아 가고 있는 것 같으니

이젠 교정기 착용으로 더 많이 틀어진 윗니 차례이다.

주걱턱, 부정교합 교정기 착용도 어느덧 1년4개월째...

드디어 턱집어넣는 마스크는 더이상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처음 주걱턱부정교합 면담할 때 착용하면 잠도 잘 못잘 것 같이 불편할줄 았았던게 어느덧 1년반이란 세월이..

주걱턱 부정교합의 첫 상담과, 면담 #1

윗니에 보기싫게 튀어나온 쇠도 잘라내고,

입천장 쪽 쇠도 잘라내는 걸로봐선 정말 교정기와는 안녕 인 것 같다.

의사샘님이 어제부로 더이상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정말 두번다시는 하기 싫은 교정이기에 진심 원복같은건 절때 없었으면 하는 절실한 바램...

폰으로 정면셀카 찍어보니 왠 보정효과가 이렇게도 높은지..

사실 내 피부는 이렇게 깨끗하지 않은데 ㅡㅡ;;

여튼 윗니에 브라켓 장착 하는데 전혀 아픈건 없었다.

좀더 확대해서 찍어보면 이정도?

근데 밑 치아들이 브라켓과, 고무줄의 강항 당김으로

많이 누운것 같은데... 뭐~ 나중에 되면 다 정상적으로 돌아오겠지...

사진을 왠쪽으로 찍으면 상태는 더 심각하다 ㅡㅡ;;

천장에 박힌 브라켓이 치아들을 목구멍 쪽으로 밀어내도록 되어있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입 안쪽으로 쏙 들어간 치아를 다시 원복 시키기 위해 와이어줄도 상당히 많이 들어가 있다.

이 치아가 정상궤도에 들어오려면 상당한 고통이 따를거라는 건 이미 짐작했지만;;

이건 우측의 사진...

전체적으로 치아들이 뒤죽박죽...

자세히 보면 아랫니의 와이어줄과, 윗니의 와이어줄

굵기가 와 장난 아니군...

어제는 양쪽으로 2개씩 4개의 쇠가 강하게 붙잡고 있었으나

한쪽씩 2개를 쇠자르는 컷트드릴? 같은걸로 잘라냈다.

보이는 것 처럼 입천장의 살이 교정된 쇠 부분을 살짝 덮어버릴 지경까지 다달았지만..

거기다 잘라낼 때 좀 베어서 아프긴 했지만

치과간호사가 아프면 마취놓고 한다길래

그 감각이 무뎌지고, 뻐근한 느낌의 마취를 놓는게 싫어서 그냥 참고 버텼다.
이보다 큰 고통들도 버텨냈는데 고작 이정도 쯤이야~

  근데 양쪽 쇠부분 두개만 잘라냈을 뿐인데 뭔지 모르게 천장쪽이 너무 개운했다.

1달이나, 2달 후 이 불편하고, 아픈 1년6개월 동안 입천장에 박혀있는 이녀석을 제거한단다;;

나사 다 풀고 저걸 빼내면 그땐 왠지 하늘을 해방감이 절정에 달하겠지...

근데 빼내는 날은 다시한번 죽었다 생각하고 가야겠군;;

그래... 아프더라도 차라리 깔끔하게 딱 한번만 더 고통스러운 게 낳지

매일 음식들 먹으며 입천장에 껴서 빼내려고 스~ 스~ 하는것도 이젠 안하고 싶다..

그러고보니 살에 너무 묻혀서 다음번 제거할 땐

저 살들이 다 베여서 엄청 쓰라리겠군 -_-;;

다음날 일어나서 맛있는 점심 먹으러 가려 했으나

아무 생각없이 양치하면서 윗니를 살짝 치카치카 했는데 아파서 눈물이 날 정도로 통증이 왔다;;

해서 점심은 당연히 죽으로 대충 오물오물 거리다 삼켰고
(새우죽은 별로;;)

저녁도 역시나 죽으로 대신했다....

근데 갑자기 아랫니 처음 브라켓 착용할 때가 생각나는군..

그때도 일주일 정도 버티니 괜찮아 졌는데...

요번도 일주일 정도 가겠지;;

요건 해물죽인데 완전 맛있다ㅠ

다음부턴 본죽에서 죽먹을 땐 요녀석으로만 먹어야지...

근데 매일먹는 두끼인데

가격은 조금 부담스럽네 쩝..

  1. Favicon of https://trip98.tistory.com BlogIcon veneto 2018.11.09 00:29 신고

    고생하시네요 ㅠㅠ 저도 얼마전에 치과가서보니 사랑니 빼야한다고... 스케일링만 받고왔습니다;

    • Favicon of http://excitingyong.com BlogIcon CoolYong 2018.11.09 01:13 신고

      윽... 이런말 해도 될런지 모르겠지만;;
      사랑니가 만약.. 잇몸 속에 박혀있다면;;
      그 뒤론 더이상 말 안할께요
      너무 무서워하실 것 같아서 ㅠ
      하지만 정말 잇몸 속에 박혀있다면 다른치아들 손상시키기 전에 얼른 제거하시는게 좋습니다.
      저도 어금니가 정말 튼실 했는데 사랑니가 어금니뿌리를 치고 커져서 결국 어금니 썩어서 인플란트 해야한다는 ㅠ

  2.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8.11.09 05:53 신고

    아흑...정말 고생하시네요. 우리 아들이 교정을 해서 어떤지 잘 압니다. 고생 무척 하더라고요. ㅠㅠ

  3. ㅇㄴㄷ 2018.11.11 22:53 신고

    교정일기 잘보고있습니다. 저도 비수술주걱턱교정을 하고있어요 최근에 충치치료하고 매복사랑니 빼고 돈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지옥의 한달을 보냈습니다 같이 힘냅시다..ㅜㅜ

    • Favicon of http://excitingyong.com BlogIcon CoolYong 2018.11.11 23:07 신고

      아... 저랑 비슷한 상황 이신가 보군요 ㅠㅠ
      잇몸안쪽으로 사랑니 나 있다면 정말 죽었다 생각해야죠 ㅠㅠ
      치과에서도 치료비는 둘째 치더라도 정말 꺼려하는게 사랑니 뽑느거라고 하더군요...
      턱교정은 이제 몇개월 되셨는지 궁금하네요 ㅠㅠ
      에구 님도 힘내세요 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