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16일이 예약일

어느세 한달이 다 되어

다시 방문한 치과...

브라켓과, 치아 사이에 고정되어있는 고무줄도 다 제거하고

스켈링을 싹~ 했다.

당연히 먼저 해 달라고 한건 아니고, 치아교정샘이 진료 챠트를 보니 8월경에 한번 했으니

한번쯤 할 때가 됐다고 한다..

뭐~ 스켈링은 별로 안아프니 크게 걱정할것도 없지만

문제는 더 뒤죽박죽된 치아들인데

전에 살짝 스켈링 해 주는데 정말 고통이 심하지만 않으면 그냥 끽소리 안하고 다 참는데

아랫 어금니쪽은 도저히 참을 수 없을 정도로 너무 시렸던 기억이 갑자기 났다;;

해서 간호사분도 바뀌니 아팠던 곳이 있으니 주의해서 해 달라고 요청하니

살살 해서 무사히 잘 지나갔지만;;

철사 끼우는 것 까지는 괜찮았는데

치아 사이 사이로 고무줄로 고정하는데 이빨들 다뽑는것 같은 느낌이랄까;;

치아를 살짝만 건드려도 아팟는데 다시 꽁꽁 묶으니 아플수 밖에;;

어금니에 앞니끼리 부딧치지 말라고 치아끼리 안 닫도록 또다시 플라스틱재질로 높혀주고

근데 매번 느끼는 것 이지만 내 치아상태 참.. 보기 흉하다 ㅡㅡ;;

요번달은 그냥 저냥 잘 지나갔는데

다음달 예약일인 6.13일 올 땐 각오하고 오란다 ;;

이유가 앞니 들을 조그만 한 고무줄로 잡아 당기면서 치아들을 이동시키는?? 교정 중인데

한달, 한달 올 때 마다 플라스틱재질로 높여줬지만 조금 오버 된건지 몰라도

더이상 앞니가 안들어 지게끔 잇몸에 피스를 또 박는다고 하는데...

전에 여러번 엑스레이 찍어가며 잇몸에 피스 박았다가, 뺏다가 할때 너무 아팠는데

그 과정을 또 거쳐야 된다니... 참;; 안할 수도없고 걱정이다 ;; 

다음번에 갈 땐 그냥 죽었다고 생각해야겠지;;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27,400
Today
1,372
Yesterday
1,546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