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 직장생활 하면서 그것도 강남까지 왔다, 갔다 하는게 참... 힘들군 ㅡㅡ;;

그나마 내가 프리랜서 였기에 가능했지 사대보험 되는

월급쟁이 였다면 매월 한번씩 가는것도 불가능 할 것이다.

여튼~

어느덧 주걱턱과, 부정교합을 교정하는 것도 1년이 다 되어간다.

그래도 아직 뭔가 확~ 눈에띄게 변화된 모습이 없는것 같은...?

오늘은 브라켓 사이에 얇은 철사를 지그재그로 감아놓았던 걸

풀고, 간단히 치아에 낀 이물질들을 청소 하고 아주 작은 고무줄로??  치아사이에 한개씩 감았다.

오늘은 좀 빡씬 치료였다 ;;

스켈링 비슷한걸 하는데 앞니가 갑자기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시렸지만 몸에 힘 꽉 주고 그냥 참았다 ㅡㅡ;;

그건 그래도 참을만 했는데

치아에 하나씩 고무줄을 장착할 때 참기 힘들 정도로 뻐근했다;;

보기에 좀 흉한 아저씨 수염 몰골 이지만;; 그러거나 말거나;;

브라켓 사이에 자세히 보면 지그재그로 해 놓은 철사를 제거 하고

치아당 한개씩의 고무줄로 연결했다. (직접 연결하는걸 못봐서 몰라도 그렇게 했다고 교정간호사분?? 에게 들었다)

그리고 한쪽만 고무줄 두개를 끼웠는데 요번달 부터는 두개씩 양쪽 다 끼우라고 한다.

얼핏 보면 치아가 옆으로 좀 돌아간 것 같기도??

거기다 이젠 상악의 고정된 철사를 잡아당기는 고무줄을 교차식으로 착용 하라고 한다.

아마도 내 생각 이지만 교정 하면서 윗니들이 상당히 보기 흉하게 벌어졌는데 다시 치아들을 보기좋게

가지런히 하기 위함 같은데 6시간이 지난 지금은 이렇게 한 것 때문에 이젠 상악의 어금니까지 뻐근하다 ㅡㅡ;;

하악의 치아들도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통증이 심한데...

업친데 덮친격으로 위, 아래가 다 뻐근하니 떡볶이도 못 씹을 정도로 상당히 뻐근하고 아프다...

또 다시 최소 1주일간은 죽같은 삼키기 좋은 음식만 먹어야 한다는 것도 곤욕이다 ㅠㅠ  

지금것 생각한 대로 잘 되고 있었는지는 몰라도 이번달 부터는 치아들좀 더 강하게 맞춰야 된다고 하던데

요게 윗니와, 아랫치아에 달린 브라켓 끼리 연결해 주는 고무줄 인데

좌측이 전에끼던 고무줄

우측이 오늘부터 4개씩 착용할 고무줄이다.

딱 크기부터 두배이상 강도를 쌔게 하는게 느껴질 정도로 작다 ㅡ.ㅡ;;

그래! 어차피 고통스러울 거라면 빨리 감당 하고 남은 생을 편안히 스트레스 안받으면서 살려면

이정도 쯤은 거뜬하지~

생각은 이렇지만 솔직히 위, 아랫니 들이 전부 뻐근하고 쑤셔서

아무것도 못 씹을 정도니;; 내일 점심시간이 상당히 걱정된다 휴~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27,413
Today
1,385
Yesterday
1,546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