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헬레스 숙소 안에서 늦잠자고, 빈둥, 빈둥 대다가

저녁이 다 되서 밥먹으러 출동~!

요번엔 비앤비(B&B)에 가봤습니다.

처음 입구에 들어설 때 부터 범상치 않은 바베큐표 연기가득...

테이블은 겁나게 많아서

단체손님 받기에 딱일듯 한 규모~

우리가 앉은곳이 나무파티션같이 되어있는 곳 이였는데

아기냥이가.... 음식좀 달라고 냐옹~ 냐옹~ 목이 터져라 소리를 질러대서;

아~ 그런데 만약 여기 가시는 분들이라면 절때 나무옆엔 앉지 마세요.

4~5마리의 모기부대에게 강제 헌혈 당합니다;; 

이게 무슨 꼬치일까요?

흔한 닭꼬치도 있긴 하지만

닭 내장까지 먹는다는 건 처음 알았습니다;;

뭐~ 그래도 맛은 먹을만 했네요~ ㅎㅎ

음...이 파스타는 조금먹다가 내취향이 아니라 안먹었는데

향신료가 너무 진하게 들어가 있어서 패스~

근데 같이 간 일행들 중에는 맛있다는 사람들도 있었으니

아마도 호불호가 갈릴듯 하는맛...?

그중에 제일 맛있는 소시지구이~

전 이게 가장 낳더군요.

요게 이집에서 제일 잘 나간다는 갈릭 뭐시기 였던 것 같은데..

한국에선 메드포갈릭에서 먹어봤던 맛과 흡사한 맛!

거기가 다격은 상당히 착함~
(메뉴판은 죄다 영문으로 나와있는데다 컴컴해서 그냥 패스 했습니다;;)

근데 좀 달달 해서 어느덧 아저씨 입맛이 되어버린 저로써는 많이 먹지는 못하겠더군요.

여튼 숙소 안에서 빈둥거리기만 하다가 밤되면 나와서 술한잔 하고, 또 들어가서 자고;;

사실 남자들 끼리 앙헬레스 온다면 다른목적? 이 있어서겠지요?

전 그 목적 때문에 간게 아닌 오로지 스노쿨링과, 스쿠버를 즐기고 싶어 간 것이였는데..

일행중 한명이 대뜸 출발하기 3일 전에 한자리 남으니

같이 가자고, 이럴때 가지 언제 가보겠냐고, 영어를 잘하는 것도 아니고, 지금 못가면

앞으로도 못갈거라는 꼬득임에 설득당해서 -_-;; 

그렇게 해서 5일은 사방비치에서 정말 재미있게 보냈는데

나머지 3일동안 앙헬레스는 볼것도 없고, 뭐 야외골프도 칠수 있다고는 했으나

여기서 골프를 쬐끔 아는 사람은 저 혼자...

그것도 스크린골프만 좀 칠 뿐인데 다들 골프에 "골" 자도 모르니

방콕하고 집에서 수영만 하다 저녁에 밥먹으러 나가고 ㅠㅠ

에고... 이렇게 또 하루가 흘러 갔습니다 ㅡㅡ;;

  1. Favicon of http://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8.10.15 22:41 신고

    아기 고양이가 저렇게 보고 있으면 입에 넣었던 거라고 꺼내줄 거 같아요.
    사람 먹는게 고양이에게 안 좋다고 하지만요.
    소시지가 제일 맛있다고 하니 좀 아쉽긴 하지만, 맥주 한 잔 걸치고 싶은 비주얼이네요.

    • Favicon of http://excitingyong.com BlogIcon CoolYong 2018.10.15 23:29 신고

      맥주는 당연히 당골매뉴죠 ㅎㅎㅎ
      길냥이, 집없는 멍멍이들도 많더라고요 ㅜㅜ

  2. Favicon of https://trip98.tistory.com BlogIcon veneto 2018.10.16 00:21 신고

    뭔가 의미 없는 시간을 보내셨군요 ㅠㅠ

    • Favicon of http://excitingyong.com BlogIcon CoolYong 2018.10.16 01:47 신고

      에구... 네 저는 열대지방에서 수영 실컷 하면서 노는게 좋은데 좀 아쉽더군요 ㅠ

  3.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8.10.16 08:06 신고

    꼬치가 먹음직스럽네요
    한입 맛보고 싶어집니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