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정교합 교정일기

어느덧 26개월째 교정중...

by CoolYong 2019. 10. 9.
728x90
반응형

요즘 일이 좀 바쁘다보니 블로그에 글 쓰는게 소홀해 지게 된다는;;

여튼~ 어제 치료는

뭐...특별한 건 없는것 같다.

치과에서 치료 끝나자마자 대기중에 한번 찍어봤는데 전면 카메라로 찍으니

왠 자동 포샵이-_-;;

나이먹고 치과에서 이~ 하고 찍기가 좀 그래서 집에와서 접사로 다시 찍었다..

우선 윗니의 철사?? 를 기존것 보다 3배는 더 굵은걸로 교체하면서
(교체후 4시간 정도 지나니 겁나게 뻐근한 감이...? 교정점검 받으러 갈때 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하루 지나면 언제나 처럼 조금 딱딱한 음식은 씹어먹기 힘들 정도의 아픈정도?)

간만에 스켈링도 해주고, 오른쪽 윗 어금니에 쌓아올려뒀던 바이트를 전부 제거했다.
(참고로 스켈링은 의료보험 적용되서 15,300원 추가결제)
(교정중 밥은 먹어야되기에 어금니 만이라도 닫을수 있도록 플라스틱재료를 올려놓은것??)

그리고 위, 아래로 3개씩 착용했던 고무줄을

이제는 왠쪽 송곳니랑 그옆의 치아, 그리고 바로 아랫니 부분을 묶어서 한개를

하루 12시간씩 고무줄 착용하면 된다 하니 그나마 불편은 조금 더 줄은것 같다.

2년이 넘는 기간동안 아직 교정중이라는게... 참;;

난 이렇게 교정이 길어질 줄은 몰랐다..

물론 예약한 달을 2~3번정도? 넘긴적이 있다지만

그 때문에 교정기간이 더 길어진 것일수도...?

다행인건 올 겨울쯤? 치아에 고정된 철사들은 다 제거한다고 한다.

그러나 다음달 교정점검 받으러 가는 날엔 오른쪽 어금니 끝에 나와 있는 사랑니를

제거한다고 한다;;
(필요없는 치아라 음식물만 껴서 충치생기고 안좋을수 있다고 함)

과거 어금니 뿌리를 치면서 자라난 사랑니 때문에

어금니까지 썩어버려서 엄청난 고통과 함께 뺄때의 악몽이 생각나긴 했지만;;

어쩔수 없이 뽑긴 뽑아야겠지...;;

뭐~  그래도 주걱턱 교정은 끝났고, 나머지 치아배열이 마무리 단계인 점에서는

그나마 다행인것 같다.

앞으로 길어야 4달정도면 끝나는 그날을 생각하면서

조금만 더 참자...;;

반응형

댓글9